BLOG main image
전체 (416)
m00m (286)
Where am I... (93)
천일애화 (13)
Mobile (23)
«   2018/11   »
        1 2 3
4 5 6 7 8 9 10
11 12 13 14 15 16 17
18 19 20 21 22 23 24
25 26 27 28 29 30  
[oixmoo, 2008/09/02 03:19, 천일애화]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아쉬움의 두께만큼 뒷모습은 얇아졌어...
사실, 이별은 순간이었고
그건 아무것도 아니였지

그 시간동안 나는 너를 담지 못한 걸
몇 번이나 울었는지 몰라



Signature
2008/09/02 03:19 2008/09/02 03:19
Trackback Address :: http://oixmoo.net/blog/trackback/243